[보도자료]프랑스 직소싱 ‘대용량 마카롱’ 단독 판매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에서 프랑스 직소싱 ‘대용량 마카롱’ 단독 판매


■6가지 맛 ‘파스퀴에 36입 마카롱’ 전국 홈플러스 스페셜 매장에서 단독으로 선봬

■프랑스 전통 레시피로 제조…무색소, 무방부제, 천연과일로 맛 더한 프리미엄 디저트

■올 초 출시한 ‘12입 마카롱’ 디저트 매출 1위…혼디족 이어 가족 단위 고객 겨냥해


<사진 설명> 23일 홈플러스 스페셜 목동점에서 모델들이 대용량 마카롱을 선보이고 있다. 홈플러스 스페셜(대구점, 서부산점, 목동점, 동대전점)은 프랑스에서 직소싱한 ‘파스퀴에 마카롱(36입)’을 1만9900원에 단독 판매한다. 올 초 혼디족을 위해 선보인 ‘파스퀴에 마카롱(12입)’이 큰 인기를 끌면서 양을 3배 늘린 대용량 마카롱으로, 1~2인 가구에 이어 가족단위 고객을 겨냥할 방침이다. 향후 홈플러스는 스페셜 매장을 통해 해외 직소싱 디저트 상품구색을 확대하고, 기존 대형마트에서 만나기 힘들었던 가성비 상품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다.


홈플러스(사장 임일순)는 프랑스에서 직소싱한 대용량 ‘파스퀴에 마카롱(36입/1만9900원)’을 전국 홈플러스 스페셜(대구점, 서부산점, 목동점, 동대전점) 매장에서 단독 판매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선보이는 대용량 마카롱은 80년 전통의 유명 디저트 베이커리이자 프랑스 최대 규모 제과전문업체인 ‘파스퀴에(Pasquier)’사에서 들여왔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 있는 대부분의 마카롱숍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특급호텔 베이커리 카페에 납품되는 프랑스 냉동디저트 수출 1위 업체이기도 하다. 대형마트 중에서는 홈플러스가 유일하게 파스퀴에 36입 마카롱을 선보인다.


초콜릿&커피, 장미, 그린티, 패션후르츠, 무화과, 캐러멜 등의 6가지 맛 마카롱이 36개나 들어있어 대용량 디저트를 찾는 가족단위 고객은 물론 파티팩으로도 제격이다.


프랑스 전통 디저트 제조 기법으로 만들어 주목할만하다. 색소와 방부제를 쓰지 않고, 천연과일과 우유 버터 크림으로 달콤한 맛을 내 건강한 레시피를 자랑한다. 또한 별도의 해동 없이 냉장고에서 바로 꺼내먹어도 바삭한 식감과 쫀득한 크림맛을 그대로 즐길 수 있다.


한편 홈플러스는 지난 1월 바닐라, 커피, 초콜릿 등 6가지 맛의 ‘파스퀴에 마카롱(12입/6990원)’을 출시한 바 있다. 가심비와 소확행을 추구하는 소비트렌드에 따라 프랑스 현지에서 가장 인기있는 마카롱 제조업체와 손잡고 12입 마카롱을 선보인 것. 현재 파스퀴에 12입 마카롱은 출시 이후 한 주에 평균 1600개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홈플러스 디저트 카테고리 매출 1위를 기록 중에 있다.


이에 회사측은 12입 마카롱 인기에 양을 3배 늘린 36입 대용량 마카롱을 마련했다며, 혼디족을 비롯한 1~2인가구부터 온 가족을 위한 디저트 상품 구색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조대근 홈플러스 GS식품팀 바이어는 “프리미엄 디저트 시장이 커지면서 소용량과 대용량 마카롱을 한 곳에서 만나볼 수 있게 마련했다”며 “해외 직소싱 디저트를 비롯해 기존 대형마트에서 만나기 힘들었던 다양한 가성비 상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top